서울시 대사증후군관리사업지원단, ‘2021년 서울시 대사증후군 관리사업 워크숍’ 개최

12월 10일 유튜브로 서울시 대사증후군 관리사업 온라인 워크숍 개최
코로나 시대, 공공 영역에서의 디지털 전환을 위한 발전 방향 관련 특강
대사증후군 관리 사업 비대면 서비스 제공 우수 사례 발표

2021-12-09 17:10 출처: 서울시 대사증후군관리사업지원단

‘2021년 서울시 대사증후군 관리사업 워크숍’ 포스터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12월 09일 -- 서울시 대사증후군관리사업지원단이 ‘2021년 서울시 대사증후군 관리사업 워크숍’을 개최한다.

코로나19 확산 방지 등을 감안해 12월 10일(금) 오후 2시~6시 서울시 대사증후군관리사업지원단 유튜브 채널 ‘대사증후군 오락프로젝트’를 통해 온라인 방식으로 개최한다.

이 행사는 전체 1~3부로 이뤄져 있으며 ‘서울시민의 공감을 위한, 현실 공간의 실시간 데이터의 융합(데이터 수집-관리-활용 등)이 기반된 대사증후군 관리’라는 주제로 진행된다.

1부 ‘서울시 대사증후군 관리사업 워크숍’에서는 2021년 서울시 대사증후군 관리사업의 주요 결과 발표와 함께 사업이 발전해 나가야 할 방향을 짚어본다.

2부 ‘서울시 대사증후군 관리사업 전문가 특강’을 통해 코로나 시대 디지털 대전환에 대응할 수 있도록 기술 도입·육성의 혁신적 방법들이 소개된다.

3부 ‘서울시 대사증후군 관리사업 우수 사례 발표’에서는 각각 강북구보건소, 강동구보건소, 서초구보건소의 정보통신기술(ICT) 및 인공지능(AI) 등 온택트 제공 서비스 중심으로 소개된다.

임도선 서울시 대사증후군관리사업지원단장은 “코로나 시대를 맞아 만성 질환의 하나인 대사증후군 관리의 중요성이 더 대두되고 있어 보건 의료, 교육, 산업 현장 등 사회 경제 전반에서의 새로운 시각과 그에 맞춘 공공 서비스 제공 체제 전환이 필요할 것”이라며 “선제적으로 경쟁력을 높이고, 서울시민들에게 균형 잡힌 건강 관리 기회를 제공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건강 관리의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살피되 디지털 혁신 기술을 활용한 건강 관리 기회와 함께 포용적 성장이 이뤄질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라고 했다.

이어 “데이터 수집, 관리 및 활용 등 데이터의 실시간 융합을 기반으로 사업 참여자들은 물론 서울 시민들의 편익이 창출될 수 있도록 더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며 “디지털 전환 시대를 맞아 공공 보건 의료 영역에서 다뤄져야 할 방향과 이에 맞는 차별화 전략 수립 방안 마련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서울시 대사증후군관리사업지원단 개요

서울시 대사증후군관리사업단은 25개 보건소를 중심으로 만 20~64세 서울시민에게 대사증후군 검사 및 맞춤형 건강 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 사업 운영·평가, 대사증후군 DB 시스템 구축·운영, 사업 홍보, 교육, 자문 등을 지원한다. 이를 통해 만성 질환 예방 및 건강 수명 증가, 자가 건강 관리 향상 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